대학원

한양대학교 철학과

개요

철학은 인간의 역사와 함께 했다. 인간이 자신에 대해, 공동체에 대해, 우주에 대해 근원적인 물음을 던지면서 철학은 시작했다. 만물의 근원은 무엇이고, 어떤 삶이 가치 있는 삶이며, 무엇을 어떻게 인식할 수 있고, 어떤 삶을 소망할 수 있는지 등을 인간은 묻고 또 물었다. 이런 물음, 그리고 이에 대한 답은 동서고금 끊임없이 제기되고 제시되었다. 이것이 지혜의 학문인 철학의 정체였다.

우리 시대가 아무리 자연과학의 시대라고 해도, 응용과학의 유용성이 아무리 강조된다고 해도 그것들이 인간의 총체적인 삶을 온전히 망라하지 못할 터, 인간의 관심은 결국 어떻게 살아야 할 것인가라는 문제에 이를 수밖에 없고, 그래서 인간은 지혜의 학문, 학문의 학문인 철학에서 결코 벗어날 수 없다.

여기에 바로 인간에 대한 철학의 원초성이 있다.이런 상황에서 1982년에 신설된 본교 철학과는 철학적 자긍심을 바탕으로 우리 사회의 소중한 일원으로 활동하는 철학도를 배출하고 있으며, 1988년에 신설된 대학원에서는 우수한 학자들을 양성하여 우리 철학계의 발전에 많은 기여를 하고 있다.

서양 유럽철학과 영미철학 그리고 한국철학과 중국철학을 각각 전공하는 교수들이 교육과 연구에 전념하고 있으며, 향후 타 분야의 우수한 교수를 지속적으로 영입하여 보다 폭넓고 질 높은 교육환경을 제공할 것이다. 이로써 본 철학과는 30여년 철학 전통을 기반으로 소수정예의 철학도 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각 분야에서 제 역할을 다 하는 인재를 양성하는 데에 전력을 기울일 것이다.